김선희
강원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베를린 자유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주된 연구 분야는 삶철학과 철학상담치료이며, 철학을 통한 프락시스, 프락시스를 통한 상담이나 치료 등에 관한 주제를 연구해왔다. 철학상담에서 주로 사용하는 방법은 ‘관점치료’이며, 기법으로는 ‘필로-프락시스’를 적용한 철학 상담ㆍ교육ㆍ치료 방법에 몰두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마음, 철학으로 치료한다》(공저), 《쇼펜하우어&니체: 철학자가 눈물을 흘릴 때》, 《인문치료와 철학》(공저), 《죽음 그리고 자살》(공저), 《삶ㆍ일상ㆍ윤리: 현대인의 삶을 위한 12가지 성찰》(공저), 《섹슈얼리티와 철학》(공저) 외 다수가 있다. 논문으로는 〈‘작은 철학’의 짧은 삶과 ‘큰 철학’의 오래된 삶: 파르마콘으로서 플라톤의 다섯 가지 역설들〉 〈철학 프락시스를 통한 철학교육과 철학치료 방법론 연구〉 〈논리기반치료와 합리적 정서행동치료의 절충적 정체성에 대한 철학치료적 분석: 진리관을 중심으로〉 〈또 하나의 죽 음, 자살에 대한 니체의 철학적 부검과 철학적 알리바이〉 〈니체와 쇼펜하우어에 있어서 예술의 치료적양면성〉 외 다수가 있다. 현재 강원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철학치료이론과 실습, 독일철학, 철학실천입문 등의 전공과 힐링철학, 인문인을 위한 철학 등의 교양 강의를 하고 있다. 한국철학상담치료학회 교육이사이며 철학상담치료수련감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