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창환
꿈을 꾸면 지금도 섬마을을 뛰어다닌다는 함창환은 분명 섬사람이다. 대학에서 교육학을 전공했고, 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 석사를 취득했다. 1991년, 고향인 신안군에서 사회복지 전문요원으로 공무원에 임용되었고, 나중에 전남도청 최초의 사회복지직 공무원이 되었다. 정형화된 틀을 거부하는 그는 늘 새로움에 도전하고 변화를 꾀한다. 평범하지 않은 업무 스타일을 가졌다 할 수 있지만 국무총리와 대통령이 그의 복지 분야 전문성을 인정하여 표창했다.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및 전남지방공무원교육원 등 다양한 기관에 출강하고 있다. 역지사지(易地思之)를 생활신조로 삼고 있는 그는, 사회적 약자의 대변자가 될 수 있기를 소망하며 오늘도 현장에서 고군분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