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욱
밝고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남자. 현재 김해에 있는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사회복지사로 근무를 하고 있다. 복지에 발을 담근 지도 10여 년이 되면서 나름의 자리를 잡게 되었고 그 결과 최우수직원상 수상, 국회의원상 수상, 한국장애인 복지시설협회 회장상 수상까지 하는 영광을 갖기도 하였다. 한편 전에 복지관 노인복지센터에서 근무를 하면서 어르신들이 삶을 비관하고 부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을 안타깝게 여긴 저자는 남은 인생을 즐겁게 살아갈 수 있도록 웃음치료를 배워 재능기부를 실시하였다. 알음알음 웃음재능기부를 하면서 MC에 관심이 생기기 시작하고 행사장 주변 MC분들의 모습을 보며 실력이 늘고 있다. 여기에다가 유튜브 영상 등으로 MC독학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현재 사람들이 찾는 MC가 되었다. 현재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근무를 하면서 가화만사성(家和萬事成)을 위해, 아내의 홀로 육아를 방치하지 않고 함께 육아를 실천하고 있는 남편이자 아빠다. 사람들은 아기 한 명으로 힘들게 유별나게 키운다고 할 수도 있지만 힘겨움과 역경, 고난을 겪으면서 웃음과 행복, 기쁨 좌절 분노의 감정을 느끼면서 육아와 전쟁 중에 있다. 오늘도 행복한 육아, 즐거운 육아를 위해 무엇보다 아들 시온이의 미래와 행복을 위해 조금은 참고 있는 중이다. 앞으로 시온이의 성장을 통해 저자는 더욱더 성장을 하리라 굳게 믿어 의심치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