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행복한 세상 - 선생님과 부모가 함께라면 가능합니다어린이집 원장이 알려주는 좋은 선생과 준비된 부모 되기 비법

  979-11-5877-096-9  03370
2019-05-25|140×210|무선|260쪽|15,000원
자녀교육, 에세이
어린이집 원장이 알려주는 좋은 선생과 준비된 부모 되기 비법. 27년 육아교육 현장을 지킨 어린이집 원장, 정영혜 작가의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 - 선생님과 부모가 함께라면 가능합니다》는 육아교육에 관한 비법을 담은 책이다. 아이가 처음 만나는 선생님인 부모가 부모다운 부모가 되려면 준비가 필요하다. 또한 교사의 사랑과 부모님의 믿음이 서로를 향해 있을 때만 시너지를 일으켜 아이가 행복해질 수 있다. 대한민국의 모든 어린이가 부모의 따뜻한 사랑 안에서 행복하게 웃으며 성장하는 그날까지, 이 책의 내용을 바탕으로 선생님과 부모가 함께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보자.

부모가 되려면 준비가 필요하다

“예비 엄마들은 누구나 아기가 태어나기 전에 배냇저고리, 속싸개, 겉싸개, 이불 등 출산 준비물과 아기에게 필요한 용품 준비로 분주하다. 하지만 아기가 태어나기 전에 ‘내 아이를 어떻게 키울 것인가?’ ‘좋은 부모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는 육아 계획을 미리 세우고 공부하는 예비 부모는 극히 드물다.”

매해 기록을 경신하는 낮은 출산율과 유아와 관련된 갖가지 사건과 사고 소식을 접하다 보면, 가뜩이나 힘든 육아가 더욱 어렵게 느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의 미소만 보면 모든 고통을 잊는 것이 부모의 마음이겠지만, 좋은 부모가 되기 위해 미리 준비할 필요가 있다.

아이가 태어나서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선생님은 부모이고, 아이의 처음 학교는 가정이다. 그래서 27년 육아교육 현장을 지킨 어린이집 원장, 정영혜 작가가, 좋은 선생과 준비된 부모 되기 비법인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 - 선생님과 부모가 함께라면 가능합니다》를 책으로 내놓았다. 좋은 엄마가 되려면, 아이를 잘 키우려면 올바른 부모의 인성을 바탕으로 늘 공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늦었다고 생각하지 말고 당장 시작해보자.

 

부모도 교육자이다

“가정에서 식사시간에 밥만 챙겨 주고는 아이들끼리 먹게 놔둔 뒤 티브이나 핸드폰을 보는 어머니들이 많다. 밥을 다 먹을 때까지 아이 곁에 앉아서 눈을 맞추고, 먹고 있는 음식에 대해서 이야기도 나누다 보면 아이들은 즐겁게 식사를 한다.”

‘노키즈 존’이 사회적인 문제가 될 정도로 아이들의 식사 예절은 중요한 문제다. 그런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산만한 아이를 나무라기보다는, 즐겁게 식사할 수 있는 분위기를 부모가 만들어줘야 하는 것이다. 아이들의 건강과 올바른 식습관 태도 형성을 위해 부모가 지혜로운 교육자가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아이에게 부모는 절대적인 존재다. 더군다나 사소한 행동까지 따라 하기 마련이다. 부모가 아이에게 모범을 보이고 늘 사랑과 관심을 기울인다면, 아이에게 일일이 간섭하지 않아도 바람직한 행동을 할 것이다. 오늘 식탁에서부터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보자.

 

교사의 사랑과 부모님의 믿음이 서로를 향해 있다면

“선생님은 어머니와 같은 마음으로 자기 반 아이들을 보살피며 하루를 보낸다. 아이들에 대한 애착심도 엄마만큼 강하다. 아이들이 바깥에서 놀 때 목도리를 해야 할 날씨인지, 목도리를 하면 더워서 놀이에 방해가 되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요즘 뉴스를 보면 아이를 맡긴 부모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장면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아교육의 현장에서 아이를 사랑으로 대하는 선생님이 많은 것도 분명한 사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교사의 사랑과 부모님의 믿음이 서로를 향해 있을 때만 시너지를 일으켜 아이가 행복해질 수 있다.

결국 선생님이 아이들과 마음껏 뛰어놀면서 아이들의 가슴에 사랑을 심어줄 수 있도록 하려면, 부모의 믿음이 절실하다. 물론 그에 걸맞은 선생님의 사랑이 먼저라는 반론이 있을 수 있지만, 아이들이 행복해지도록 교사와 부모가 서로 상생하는 방법을 저자의 경험이 고스란히 담긴 이 책에서 찾아보자.

1. 나를 반짝이게 하는 보석들

원장 선생님과 함머니 | 귀신보다 무서운 원장 선생님 | 내일 올게, 이따 보자 | 동생이라는 손님 | 잘 자, 안녕 | 오이 잎을 자르다가 | 길냥이의 보은 | 예쁜 나무침대에서 잔 진짜 이유 | 벌써 오니?

 

2. 사랑스러운 아이들, 사랑을 하는 아이들

하마 입! | 내 사랑 내 짝꿍 | 가위바위보도 모르면서 | 맨날맨날 시간 있는데 | 짝지 안 해 | 촌지 500원의 무게 | 수민이가 좋아요, 제가 좋아요? | 또 읽어주세요

 

3. 엄마들의 수다

친정엄마 찬스 vs 남편 찬스 | 절임배추와 엄마의 마음 | 내 소유물 내 맘대로 합니다 | 아이의 거울에 비친 모습 | 죽고 싶었지만 살았습니다 | 교사의 사랑과 부모의 믿음 | 엄마여서 행복한 나 | 엄마의 소중한 선물 | 이 세상 엄마들을 위한 기도

 

4. 아이들의 삶과 선생님의 삶

한 달을 더 버티고 이룬 꿈 | 선택, 어른이 되어가는 길 | 아이처럼 엄지 척! | 행복한 봉사, 행복한 직업 | 선생님이 살고 있는 아이들의 삶 | 배고프면 울고 배부르면 웃고 | 친구가 줄 때까지 기다려 | 최고의 선생님이 되는 법

 

5. 동화 같은 삶을 꿈꾸며

내가 선생님으로 보이나요? | 아이들의 미래와 인류의 미래를 위하여 | 행복한 미래를 만드는 육아일기 | 사랑은 가을처럼 | 나를 돌아볼 때 보이는 웃음 | 어린이집 원장 못 하겠어요 | 발끝이 아이를 향하도록 | 집밥으로 가르치기 | 스트레스를 날리는 재롱발표회

정영혜

⦁교육학석사(유아교육전공) ⦁교사교육, 부모교육 강의 ⦁굳글회원(굳세어라 글쟁이) ⦁울산작가회의 회원 ⦁울산미협 울산사생회 회원 ⦁한국신표현작가그룹 회원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이며 인류의 미래이다. 아이들은 저절로 크는 것이 아니라 부모와 교사의 사랑과 정성만큼 자란다. 인류의 미래, 아이들의 미래는 우리 어른들이 지금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하는지에 따라 결정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세상을 바꾸는 것은 사람이며 사람을 바꾸는 것은 교육이라고 한다. 부모도 아이를 위해서 공부하고 노력해야 한다. 아이는 부모의 마음을 그대로 읽는 능력이 있다. 아이가 말할 때 부모는 아이의 눈을 바라보며 듣고, 부모가 아이에게 말할 때도 아이의 눈을 바라보아야 한다. 기억하자. ‘아이가 부르면 발끝이 아이를 향하도록 하라.’는 전언을. 좋은 부모란 아이들에게 사랑을 심어주는 부모다. 부모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란 아이는 스스로를 존중하고 사랑하는 마음인 자존감이 높다. 자존감은 성장하면서 맞닥뜨리는 역경들을 이겨내는 큰 힘이 된다. 자존감이 높은 아이는 또래와 올바른 관계를 형성하기 쉽다. 누구나 좋아하고 따르는 리더십 강한 어른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

위로가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