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979-11-5877-105-8  03810
2019-07-10|134×198|무선|228쪽|14,000원
인문, 한국문학, 에세이
멀리 있는 행운을 바라기보다 내가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지 알려주는 보석 같은 이야기. 우리는 보통 어떨 때 행복을 느낄까? 아마도 간절히 바라던 것을 가지게 되면 행복하다고 느낄 것이다. 그런데 어떤 좋은 것도 금세 질리기 마련이고 곧 다른 것을 바라게 되어 행복은 사라지게 된다. 그래서 어쩌면 행복은 소유가 아니라, 무엇이 소중한지 아는 것이 첫걸음이다. 김요한의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는 평범한 것에서 행복을 찾는 비결을 알려준다. 때론 웃음을, 때론 눈물을, 때론 깊은 묵상을 자아내는 글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보자.

무엇이 우리를 행복하게 만들어줄까?

“그런데 우리는 찾기 어려운 행운을 찾으려다 때때로 더 가까이에 있는 행복을 놓치며 사는 것은 아닐까? 그렇다면 과연 무엇이 우리를 행복하게 만들어줄까? 사실은 평범한 것들이다.”

누구나 행복을 원하지만 그것을 손에 넣기란 쉽지 않다. 요즘 우울증에 관한 기사가 미디어에 흘러넘치는 것도 그러한 세태를 반증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무엇이 우리를 행복하게 만들어줄 수 있을까?

네잎클로버의 꽃말은 ‘행운’인 반면 세잎클로버의 꽃말은 ‘행복’이라는 말이 있다. 어쩌면 우리는 찾기 어려운 행운을 찾으려다 때때로 더 가까이에 있는 행복을 놓치며 사는지도 모른다. 그런데 김요한의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는 평범한 것에서 행복을 찾는 비결을 알려준다. 때론 웃음을, 때론 눈물을, 때론 깊은 묵상을 자아내는 글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보자.

 

잠시라도 피할 수 있는 그늘

“그러고 보면 일상에 지친 우리에게도 숨을 고를 수 있는 케린시아가 필요할 때가 있다. 케렌시아가 화려하거나 웅장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그저 뜨거운 더위에 잠시라도 피할 수 있는 그늘과 같이, 지친 몸과 마음이 재충전할 수 있는 나만의 케렌시아면 충분하다.”

투우장에서 위기에 몰린 소가 잠시 숨을 고를 수 있는 휴식처를 ‘케렌시아’라고 한다. 흔히 전쟁터에 비유되는 일상에 지친 우리에게도 숨을 고를 수 있는 케린시아가 필요할 때가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그것을 통해 다시 힘을 모으는 것이다.

이 책은 우리 삶에 있어 케렌시아 같은 책이다.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좋은 일은커녕 한숨만 내뱉게 되는 순간마저 나에게 잠시라도 피할 수 있는 그늘이 있음을 깨닫게 해준다. 여기에 나오는 글을 통해, 몸과 마음을 재충전할 필요가 있는 누구라도 자신만의 쉼과 행복을 발견하길 기대해본다.

 

서로 빌리고 빌려주며

“또한 우리는 서로 빌리고 빌려주며 살고 있다. 새벽 첫차도 그냥 탈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버스 운전사가 삶을 빌려주어야만 가능하다. 그런 의미에서 인간은 태초부터 빌어서 먹은 것이다. 자기 혼자만의 힘으로는 살 수 없는 존재다.”

인간은 자연에게, 타인에게 도움을 주고받으면서 살아가는 존재이다. 우리가 누리는 모든 것은 대부분 자연에서 빌려왔다. 또한 우리는 서로 빌리고 빌려주며 살고 있다. 그런 점을 생각해보면 우리가 누리는 일상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 저절로 되는 것도, 내 힘만으로 되는 것도 없다. 서로가 서로에게 도움을 주며 사는 것이다.

우리가 자기 혼자만의 힘으로는 살 수 없는 존재라는 점을 인정하고 나면 행복이 보이기 시작한다. 이 책에 나오는 적잖은 사례가 바로 그러한 행복의 증거들이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누군가의 도움으로 이렇게 버티고 있었음을 깨닫는 감동을 우리의 삶에서도 발견해보자.

 

행복은 강도보다 빈도가 중요하다

“돈이 많다고 더 행복한 것도 아니고, 가난하다고 해서 반드시 더 불행한 것도 아니다. 행복은 돈의 문제라기보다는 마음의 문제 같다. 또한 환경의 문제라기보다는 가치관의 문제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행복은 그래서 강도보다 빈도가 중요하다.”

우리는 보통 어떨 때 행복을 느낄까? 아마도 간절히 바라던 것을 가지게 되면 행복하다고 느낄 것이다. 그런데 어떤 좋은 것도 금세 질리기 마련이고 곧 다른 것을 바라게 되어 행복은 사라지게 된다. 그래서 어쩌면 행복은 소유가 아니라, 무엇이 소중한지 아는 것이 첫걸음이다.

김요한의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는 행복을 위해 더 소유하려 하기보다는 이미 가지고 있는 행복을 놓치지 않게 도와준다. 그렇게 작은 행복을 여러 번 맛보는 게 큰 행복을 기다리며 조바심 내는 것보다 낫다. 멀리 있는 행운을 바라기보다 내가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지 알려주는 보석 같은 이야기로 여러분을 초대한다.

1. 비교하면 진다

맞을래, 때릴래? | 대단한 초딩 | 동물보다는 높고 사람보다는 낮은 존재 | 1,000번밖에 안 남았어요 | 2만 달러의 저주 | 딸의 문신, 딸의 행복

 

2. 없어야 소중함을 안다

나만의 케렌시아 | 명품과 명품 인생 | 투발루만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 없음과 있음 | 행복 레시피 | 30분을 걸어서 행복을 얻다 | 4.5의 가출 | 작은 것이 주는 에너지 | 제멋대로 산다, 영혼이 자유롭다 | 혼자 있는 능력

 

3. 어항 밖으로 날아간 백상어

엄마의 여유 | 스키니 진 체험기 | 놀고 있네 | 나보다 영어 잘하잖아 | 예약자는 외국인 | 이생망 | 대장 김창수처럼 | 바람과 함께 사라졌다 돌아오다 | 어항 속의 백상어 | 어디로 가는 배일까? | 보고 싶은 사람이 있는 사람 | 물과 사이다 | 내 노래를 들어주는 사람만 있어도 | 비행기 안 닭 한 마리 | 주저앉으면 그리고 서 있으면 | 잡종의 매력

 

4. 아빠는 살아 있다

아빠는 왜 있는지 모르겠다 | 욕심 그릇 | 왜 맨날 똑같은 것만 물어봐? | 스트리트 피아노(Street piano) | 신부의 남편은 다섯입니다 | 멍 때리기 대회 | 문제적 아빠 | 녹도의 헌신 | 뻥튀기 장수 아들의 뻥튀기 | 8만 번과 160만 번 | 바다를 찾는 이유 | 겨울잠 | 어느 혼혈아의 감사 일기 | 내 이름에 대한 묵상 | 아빠는 포기하지 않는다 | 빌어먹는다 | 에멜무지로 | 아빠, 사람 눈이 왜 머리 앞에 있는지 알아? | 살다 보면 생기는 용돈 | 죽도록 맞으면 안 되는데 | 이상한 탁구

 

5. 오래된 것의 아름다움

입 벌린 구두 | 오래된 꿈 | 오늘 | 다시 | 설리와 밥솥의 우정 | 시험 점수 100점의 비밀 | 그냥 | 걸리면 다 파는 황다파 할아버지 | 선생님을 뒤집어놓은 숙제 | 김치국은 죄가 없다 | 할머니의 별일 | 의사도 아니면서 | 잃어도 되는 것과 안 되는 것 | 고물은 보물 | 평생 늙지 않는 연구소 | 호모 사케르 | Life is short. Eat dessert first. | 나이 먹은 사람의 계절 | 인간 | 깜짝쇼 | 소확행 | 조폭 덕분에

김요한

글쓰기와 강연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인생 비타민, 응원》, 《Mom: 한국인으로 살아온 미국인 엄마 이야기》, 《예술이 마음을 움직입니다》, 《고맙다는 말 사랑한다는 말 힘내라는 말》, 《십대, 명작에서 진로를 찾다》, 《파이 굽는 엄마》 등이 있다. 《어린아이처럼》은 SERI CEO의 수석이 뽑은 ‘CEO가 읽는 책 30권’ 중 한 권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위로가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