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나도 오늘은 처음이야

  979-11-5877-147-8  03810
2019-12-25|137×190|무선|196쪽|14,000원
인문, 에세이
일상에 메시지를 부여해 행복을 찾는 방법을 알려주는 에세이. 사람들 간의 소통의 장인 청춘도다리를 주관하는 저자 윤효식이 다른 이들의 꿈도 응원하고 긍정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 《괜찮아, 나도 오늘은 처음이야》란 책을 세상에 내놓는다. 이 책에 담긴 여러 사례처럼 누구나 일상에서 의미를 담고 자신만의 통찰로 세상을 해석할 수 있다. 사업 실패로 좌절했던 저자가 우연히 본 은행잎에서 인생의 교훈을 발견했듯이, 누구나 인생에서 걸려 넘어지기 마련이기에 다시 일어설 용기를 내길 권한다. 이 책을 통해 자신의 삶의 의미와 행복을 깨달아보자.

자신만의 이야기를 만드는 스토리텔러

“그동안 학교 공부를 하고 책을 읽어도 알지 못했던 인생의 교훈을 무심코 지나쳤던 일상에서 그리고 주변에서 알 수 있음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일상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관찰하기 시작했고 그 상황이 가르쳐주는 의미를 메시지로 기록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람들 간의 소통의 장인 청춘도다리를 주관하는 저자 윤효식이 다른 이들의 꿈도 응원하고 긍정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 《괜찮아, 나도 오늘은 처음이야》란 책을 세상에 내놓는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누구나 일상에서 의미를 담고 자신만의 통찰로 세상을 해석할 수 있음을 이야기하고 싶었다.

사업 실패로 좌절했던 저자가 우연히 본 은행잎에서 인생의 교훈을 발견했듯이, 누구나 인생에서 걸려 넘어지기 마련이기에 다시 일어설 용기를 내길 권한다. 이 책을 읽게 되는 독자들이 자신의 삶에서 의미를 찾아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자신만의 이야기를 만드는 스토리텔러가 되길 소망한다.

 

자르긴 쉽지만 다시 연결하긴 어렵다

“그냥 잘라버리면 아깝다 합니다. 그리고 5분이나 지났을까? 끝내 그 어려운 매듭을 풀어내시곤 깔끔히 묶어서 서랍에 넣으셨습니다. ‘자르긴 쉬워. 그러면 다음에는 다신 못 써. 시간이 조금 걸려도 어떻게든 풀어내면 되잖아.’”

일터에서나 집에서나 우리는 적잖은 물건을 배달받는다. 그때마다 포장을 조심스럽게 풀러 박스나 끈을 재활용하는가, 아니면 물건을 빨리 꺼내기 위해 칼이나 가위로 자르는가? 일상에서 무심코 지나칠 이 순간도 귀한 교훈을 얻을 계기가 될 수 있다.

그 흔한 노끈 하나에도 정성을 쏟고 시간을 들여서 매듭을 풀어내는 일화를 통해 사람 관계도 그렇게 정성을 들여야 함을 깨닫는 것이다. 자르긴 쉽지만 다시 연결하긴 몇 배로 어려운 것이 사람 관계이니 조금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하나하나 꼬인 부분을 찾아내서 인내로 풀어내야 한다. 이렇듯 평범한 일에서도 교훈을 찾는 방법을 이 책을 통해 습득해보자.

 

즐기는 법을 몰랐다

“바람소리, 새소리에도 귀를 기울여 보았습니다. 신기했습니다. 산을 싫어했던 저에게 색다른 기분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문득 드는 생각이 산이 나쁜 게 아니라 제가 즐기는 법을 몰랐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등산복을 일상복으로 입을 정도로 어른들에게 등산은 친근한 취미다. 체력이 좋은 젊은 시절보다 오히려 나이가 들어 그 매력을 알게 된다는 점에서 산을 오르는 것만이 중요한 게 아니라 즐기는 게 우선임을 반증하는 사례인 것이다.

그런데 우리가 인생의 여정을 무조건 넘어야 할 산으로만 받아들이고 힘겹게 살아온 날들이 대부분이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여기서도 교훈을 찾을 수 있다. 분명 인생의 각 여정에서 소소한 즐거움과 행복의 의미를 더해서 살아왔다면 앞으로 다가올 날들이 설렘으로 가득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 소소한 즐거움과 행복을 함께 찾아보자.

 

행복을 저축한 시간

“‘선배님도 인생이 화살처럼 빠르기만 하셨나요?’ ‘나에게 지나온 시간은 그만큼의 행복을 저축한 시간이지. 지난 온 나의 이야기가 궁금한가? 그럼 자리에 앉아보게. 지금부터 그동안 저축해둔 행복 이야기를 하나씩 꺼내 들려줄 테니 말이야.’”

흔히 살아온 인생을 되돌아보았을 때 화살이 날아가는 것 같다고 하는 이유는 목적지만을 향해 쉼 없이 달려왔기 때문이 아닐까? 인생의 속도도 조금만 줄이면 사랑하는 부모님, 남편과 아내 그리고 아이들과도 행복이란 감정을 느껴볼 수 있는 시간들이 많을 텐데 말이다.

이렇듯 《괜찮아, 나도 오늘은 처음이야》는 저축해둔 행복 이야기를 하나씩 꺼내 들려주는 책이다. 우리는 결코 무의미한 존재가 아니다. 다만 스스로가 의미를 만들지 않거나 찾지 않은 채 살고 있을 뿐이다. 이 책을 통해 자신의 삶의 의미와 행복을 깨닫기를 기대한다.

1. 자신의 인생에 집중하라

인생에도 모래시계가 있다 | 자신의 인생을 빛나게 하는 법 | 끝까지 들어라, 말도 인생도 | 아픔 재활용 | 또 다른 해석의 눈 | 6개의 칼날 | 열정의 정의 | 인생의 핸들 | 행복의 비밀 | 나는 문제없는 사람입니다

 

2. 이제는 달라져야 하는 시간이다

쉬운 결단과 어려운 방법 | 변화의 시작은 크지 않아도 된다 | 뜨겁다, 뜨겁다 | 내 발 밑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지? | 철없는 철쭉입니다 | 무엇을 담을 것인가? | 빛날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 | 껌 종이의 고백 | 바람이 분다, 불어야 정상이다 | 틀린 게 아니라 내가 가는 방향이다

 

3. 당신의 삶을 사랑하라

사랑 받고 싶다면 | 불어오는 바람에 쓰러지지 않는 방법 | 인생에서 상처를 만났을 때 | 깊은 성찰과 사색을 통해 만난 어묵국수 | 왕복 8시간이 짧았다 | 내리는 비가 보여준 재능 | 인생 마라톤 | 똑같은 상황 그리고 다른 해석 | 속도를 늦추어야 자세히 보입니다 | 지금 이 순간 경험하는 행복의 중요성

 

4. 꽃처럼 향기로운 사람이 되자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는 오로지 자신에게 달렸다 | 진정한 아름다움이란 | 화려한 모습이 아닐지라도 | 일상의 주변이 예술 작품입니다 | 아침 고민 | 줄기가 자라야 꽃이 핀다 | 내려오면 된다 | 하루 세 번 나를 돌아보기 | 무엇이 먼저인가? | 지나고 나면 그리울 거다 | 늙은 호박도 사랑이다 | 그리움

 

5. 자신의 미래를 스스로 선택하자

자신이 선택하는 삶 | 우동 국물 한 모금 | 자연이 위대한 이유 | 좋은 엄마라는 말은 모순이다 | 엄마도 꿈이 있다| 소신 있는 사람 관계 | 태풍도 지나가더라 | 암보다 무서운 섭섭이병 | 주인공 없는 그녀들의 수다 | 완벽이라는 무게감

 

6. 당신은 이미 행복한 사람이다

고민에 빠져라 | 아픔 신호 | 삶을 받아들이는 지혜로운 자세 | 내가 만들어 가는 삶 | 이것도 내 삶의 한 조각 퍼즐이다 | 행복 저축 | 어디에 집중할 것인가 | 언제까지 높이에만 | 경험의 크기 | 열정의 온도 | 당연하다 생각했지만 가장 소중한 것 | 지금이다 | 1등 못해도 된다

윤효식

기계 분야를 전공하고 제조업 분야에서만 20년 이상을 일해오던 한 가정의 평범했던 아빠가 일을 저질렀다. 자신만의 가슴 뛰는 꿈을 만난 이후로 다른 이들의 꿈도 응원하고 긍정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 스스로가 대한민국1호 꾸믈리에가 된 것이다. 그리고 좀 더 많은 이들과 소통하며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기 위해 청춘도다리라는 강연무대를 직접 만들어 운영해오고 있다. 그렇게 전국적으로 진행을 했던 무대가 벌써 100회가 넘었다. 특히 저자가 주관하는 청춘도다리 강연무대는 특별한 사람들이 아닌 우리 주변 이웃들의 살아온 이야기를 주제로 삼는다. 그 속에서 메시지를 찾아 그들이 주인공이 되는 강연무대이며 누구나 도전해볼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이런 왕성한 활동과 그동안의 인생 경험에서 발견한 긍정 메시지를 모아 다른 이들의 꿈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책을 낸다.

위로가기 위로가기